與, ‘4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에 지역상품권 지급 검토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7 21:19수정 2021-01-27 2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방송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전 국민 대상 온라인 상품권 지급’을 골자로 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안을 마련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코로나 불평등 해소 TF’는 1차 때처럼 전 국민을 대상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1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지급됐지만 2차와 3차 지원금은 코로나로 피해를 본 사람들 위주로 지원해왔다.

이번 4차 재난지원금은 소비 진작 차원에서 다시 ‘전 국민 지급’으로 의견을 모은 것이다.

주요기사
다만 4차 지원금은 현금이 아닌 온라인거래 전용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지역상품권으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도 꾀하겠다는 의미다.

온라인 결제가 익숙하지 않은 노인이나 저소득층에게는 지류형 상품권을 주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지급 규모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14조 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급 시기는 미정이지만 4월 재보궐 선거 전후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은 오는 28일 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안을 본격 논의할 계획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