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첫 30%대, 민주당 28.9%…현정부 들어 최저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2-03 09:57수정 2020-12-03 1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에 역전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6.4%포인트 하락한 37.4%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지지율 40%대가 붕괴된 것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
부정평가는 5.1%포인트 상승한 57.3%로 현 정부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긍·부정 평가 차이는 19.9%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5%p) 밖이다.

이전 긍정평가 최저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거취 논란이 있던 지난해 10월(41.4%)이다. 이전 부정평가 최고치(56.1%) 역시 지난해 10월이었다.

주요기사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8%포인트), 중도층(5.5%포인트)에서 지지율이 크게 떨어졌다.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14.9%포인트), 광주·전라(13.9%포인트), 부산·울산·경남(10.4%포인트)이 두 자릿수 낙폭을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도, 민주당 역전…오차범위 안
더불어민주당.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31.2%)이 민주당(28.9%)을 지난 8월 2주차 이후 약 4개월 만에 역전했다. 각각 전주보다 3.3%포인트 상승하고, 5.2%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국민의힘이 30%대, 민주당이 20%대를 기록한 것 모두 이번 정부에서 처음이다.

특히 내년 시장 보궐선거가 예정된 서울에선 국민의힘이 32.4%, 민주당은 28.4%의 지지율을 보였다. 부산·울산·경남에선 국민의힘 38.5%, 민주당은 22.2%로 집계됐다.

다만 양당 간 격차는 2.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국민의힘은 대구·경북에서 13.5%포인트, 대전·세종·충청권은 7.3%포인트, 부산·울산·경남에서 5.0%포인트 등 대부분의 권역에서 상승했다.

민주당의 경우, 지지기반이라 할 수 있는 진보층의 지지율이 57.2%에서 47.3%로 9.9%포인트 급락했다. 호남권에서도 6.4%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조치와 그에 따른 검찰의 반발, 추 장관의 조치가 부적정했다는 법무부 감찰위 결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빵’ 발언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