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민주당사 비우고 전셋집 만들자” 서민 교수, 제안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4 10:51수정 2020-11-24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 사진=동아일보DB
연일 전세대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국흑서’ 공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24일 독특한 전세난 대책을 제시했다.

서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차피 문재인 씨는 숨바꼭질 말곤 하는 일이 없고, 민주당 애들은 문 씨 옹호하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질만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사를 비운 뒤 전세공간으로 만들면 많은 이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 교수의 이 같은 제안은 지난 22일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간 언쟁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앞서 유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언급하고 “온 나라가 난리가 나도 국정의 최고책임자는 머리카락 하나 보이지 않고 꼭꼭 숨었다”며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을 지냈던 윤 의원은 유 전 의원을 향해 “대통령 비난에만 올인한다고, 그것도 근거도 없이 무작정 비난한다고 부동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대통령은 일주일에 한두 번씩 경제 현장을 찾고 있다”고 반박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