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평화·통일의 한반도 물려줘야할 시대적 소명 직면”

뉴스1 입력 2020-11-21 12:46수정 2020-11-21 12: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 2020.11.6/뉴스1 © News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우리는 화해와 소통, 그리고 치유의 힘으로 온 겨레와 미래 세대들에게 평화와 통일의 한반도를 함께 만들고 물려주어야 할 시대적 소명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마곡 남북통합문화센터에서 열린 ‘통일국민협약 도출을 위한 사회적 대화 종합 토론회’에 참석해 환영사를 통해 “얼마 전 미 대선의 결과로 한반도 정세가 중대한 변화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존중과 소통의 장(場)인 오늘의 대화는 ‘우리 안의 분단’을 극복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공론장을 통해 우리는 평화와 통일을 향해서 한걸음씩 더 단단하게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그러면서 “남북관계도 ‘화이부동(和而不同·사이 좋게 지내되 무턱대고 좇지는 아니함)‘의 정신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분단과 이념의 장벽을 넘어 평화공존을 지향하는 우리로서는 공존의 원리인 ‘화(和)’를 우선하고 일치성의 논리가 될 수 있는 ‘동(同)’을 뒤로 모색해보는 방법도 바람직하다”며 “‘작은 합의’로부터 더 큰 합의를함께 도출해 나가기 위한 그런 출발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