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윤석열, 악마에 영혼 판 파우스트…정치 안할 듯”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6 10:40수정 2020-10-26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국회 법사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라고 비유하며 맹비난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 와서 무엇을 보여줬는가. 그야말로 검찰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처럼 정치는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 과거 독재시절 권위주의시절 검찰이 해왔던 얘기 아닌가. 그런 태도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2일 국정감사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발언한 윤 총장의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윤 의원은 “어떻게 보면 윤석열 총장이 불쌍하기까지 했다”며 “검찰총장으로서 가진 권력에 취해있거나 아니면 측근이나 가족들을 지키는 데만 몰두해 있는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치검찰의 수장으로서 검찰정치를 직접 하겠다는 것”이라며 “역으로 마치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처럼 뭔가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다만 윤 총장이 퇴임 후 정치를 할 사람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오히려 지금 윤 총장은 뭔가 운명의 노예가 된 불행한 그 영혼의 소리, 이런 것들을 지금 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고자 한다면 이렇게 법률과 헌법에 기본적으로 정해져 있는 것까지 부정해가면서 자신의 권력을 휘두르고 뽐내려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윤 의원은 국민의힘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추천과 별개로 공수처법 개정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이 끊임없이 비토권을 행사하게 되면 공수처장 임명이 결국은 불가능하지 않겠나. 공수처 출범도 안 되는 거다”라며 “마냥 기다릴 순 없기 때문에 공수처법 개정 논의는 논의대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