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與 탈당… 김종인 “한번 만나볼 수 있다”

강성휘 기자 입력 2020-10-22 03:00수정 2020-10-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琴 “민주, 예전의 소통문화 사라져
징계 재심청구 5개월… 당 책임회피”
與 “큰 의미 없다”… 친문 일각선 조롱
보수야권선 “중도 확장성 갖춰”… 내년 보궐선거 변수 관측도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사진)이 21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20대 국회 민주당 소속 의원 가운데 공개적으로 ‘반(反)조국’ ‘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행보를 보이다 징계를 받은 금 전 의원의 탈당 소식에 보수 야권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의 탈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어떤 식으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 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했다. 민주당은 20대 국회에서 공수처법 표결에서 당론과 달리 기권표를 던진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겉으론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이낙연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이) 떠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충고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탈당을 받아들였다. 허영 대변인은 “큰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일부 친문(친문재인) 지지층은 금 전 의원의 페이스북에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만나지 말자”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 중진 의원은 “사실상 당이 금 전 의원을 당에서 내친 것”이라며 “당내 ‘문파(극성 친문 지지층)바라기’ 색채가 더욱 짙어져 중도층 이탈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했다.

내년 4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중도로의 확장을 고민하고 있는 보수 야권은 그의 탈당에 내심 기대감을 내비쳤다. 금 전 의원의 탈당이 여권이 차지하고 있는 중도 진영의 축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금 전 의원을 아예 야당으로 끌어들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금 전 의원 탈당 소식을 접한 뒤 기자들과 만나 “탈당과 관계없이 (이전부터)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 한번 만나볼 수는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 비대위원장과 당 총선 후보로 연을 맺은 바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금 전 의원이 ‘여권 내 야권’을 자처하는 등 중도 확장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내년 보궐선거를 앞두고 보수 야당으로서는 어떤 식으로든 흥행 요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 역시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금 전 의원 측은 “지금으로선 보수 야당 입당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내년에 치러질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선 “오늘 탈당했는데 이른 얘기”라면서도 “앞으로 정치인으로서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열심히 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탈당#반 조국 행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