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라임사건 검사비위’ 의혹에 “신속 수사” 지시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18 09:22수정 2020-10-18 0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검찰총장은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검사 비리 의혹이 증폭되자 신속한 수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임 사건 관련 추가 로비 의혹’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라임의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은 자필 입장문을 통해 검사 출신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청담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가운데 한명이 실제 라임 수사팀에 참여했다고 했다.

아울러 여당 인사뿐만 아니라 야당 인사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고, 이를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언급했다.

주요기사
이에 현재 라임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은 “검사 출신 야당 정치인 등의 우리은행 로비 의혹은 현재 수사 중”이라며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로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례적으로 직접 감찰에 나섰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도록 지시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