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아들, 참 고맙다… 엄마가 당대표여서 미안” 발언도

이은택 기자 입력 2020-09-18 03:00수정 2020-09-18 1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
“억지 궤변에 무한인내” “근거없는 세치 혀” 버럭
秋, 야당 의원들 고성 야유에
“감사합니다 의원님” 비꼬기도… 딸 의혹 제기하자 “초선의원이…”
답변 나서는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아들 병가 연장 청탁 의혹과 관련해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는 걸 국민은 알고 계실 것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17일 아들 병가 의혹에 질의가 집중되자 작심한 듯 반격에 나섰다. 추 장관은 아들 병가 의혹에 이어 큰딸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후원금 사용, 둘째 딸 프랑스 유학비자 발급 청탁 의혹까지 꼬리를 물고 질문이 이어지자 국민의힘 측에 “책임질 수 있느냐”, “억지”, “궤변” 등의 격한 표현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은 “자식 문제로 마음고생이 크시죠”라며 운을 뗐다. 하지만 추 장관은 입을 꾹 다문 채 대답하지 않았다. 추 장관은 ‘만약 검찰이 소환하면 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게 바로 정쟁이고 정치 공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억지와 궤변에 대해 나중에 어떤 책임을 질 것이냐”, “저는 몇 달 동안 부풀려온 억지와 궤변 때문에 지금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공방을 주고받던 김 의원이 “그만 들어가시라”고 하자 추 장관은 자리로 돌아가는 대신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는 걸 국민이 잘 알고 있다”고 발언을 이어갔다. 여야 의원들의 고성이 터져 나오자 “감사합니다. 의원님”이라고 비꼬듯 말한 뒤 자리로 돌아갔다. 추 장관의 태도에 소란이 커지자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질문하는 의원님이나 답변하는 국무위원도 서로 존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추 장관은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둘째 딸의 비자 발급 의혹을 묻자 “청문위원처럼 질문을 하실 거면 많은 준비를 해오시면 좋겠다”고 맞섰다. 최 의원이 “(딸의 프랑스 대학 합격증) 원본 없이 비자를 받았나” 하고 묻자 추 장관은 원본이 프랑스에 있다며 “(프랑스로) 날아갑니까? 어떻게 합니까?”라고 발끈했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첫째 딸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질의하자 추 장관은 “초선 의원으로서 마지막 질문을 그렇게 장식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 “꼭 그렇게까지 하셔야겠느냐”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이 아들 병가 의혹에 대해 질의하자 “저는 제 아들이 참으로 고맙다. 평범하게 잘 자라주고 엄마 신분 내색 안 하고 자기 길 헤쳐가고 있다”며 “아들에게 제가 공인이어서, 당 대표여서 미안했고 지금도 미안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추미애#아들#특혜의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