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서 일병 구하기 막말 퍼레이드…秋, 빨리 거취 결정해야”

뉴시스 입력 2020-09-17 12:33수정 2020-09-17 1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정치권 여러 일 상식적 판단이 불가능"
주호영 "검찰·국방부·권익위 국가기관 망가져"
성일종 "진실 덮으려다 안중근 정신까지 모욕"
김병민 "與 박성준, 대변인 사퇴하고 사과해야"
與 이상직·윤미향 등 감찰에 "배후 철저 조사"
국민의힘은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정부의 태도와 여당의 옹호 발언 등을 전방위적으로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국방부의 추 장관 아들 관련 발표를 보면 국방부가 정치화 돼가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며 “과연 국방부가 이런 자세로 전군을 과연 이끌 수 있는 자세가 돼있는지 의심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정치권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일들을 보면 일반 국민이 상식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라며 “이래서 우리나라가 정상적 국가로 발전할지 매우 회의적인 생각이 든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오늘 마지막 대정부질문이 있고 추 장관이 답변자로 나오게 돼있지만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 같다”며 “다시 나와서 변명으로 일관할 게 아니라 빨리 본인의 신상을 정리하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어 “추 장관이 이렇게 하니까 검찰, 국방부, 권익위 등 국가기관이 모두 망가진다”며 “국방부는 국방부가 아니라 추미애 지키는 ‘추방부’, 서일병을 지키는 ‘서방부’가 돼서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군의 신뢰가 훼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이 신속히 본인의 거취를 결정하고 그게 안 되면 문 대통령이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지난 16일 홍영표 의원의 ‘쿠데타 세력’ 발언과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안중근 논평’에 대해서도 날선 반응이 쏟아졌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쿠데타라느니 안중군 의사라느니 여당의 호위하는 수준이 황당하다 못해 한심하기까지 하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여당이 펼치는 서 일병 구하기 막말·거짓말 퍼레이드에 국민 인내심이 이미 한계에 다다른 지 오래”라고 했다.

성일종 비대위원도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주 의정활동이 추 장관 아들 서씨 지키기로 전락하면서 누가 누가 잘하나 ‘막말 경연대회’가 매일 열리고 있다”며 “어제는 원내대변인까지 나서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안중근 의사 정신까지 도둑질해 서씨가 조국을 위해 충성한 의인인양 찬양했다”고 거론했다.

이어 “참으로 부끄럽다”며 “진실을 덮으려 하다 더 큰 화를 부르고, 비교할 수 없는 말을 찾으니 안 의사의 위대한 정신까지 훼손하고 모욕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민 비대위원도 “민주당 박성준 의원의 원내대변인직 사퇴와 민주당의 공식적인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며 “추 장관 아들 감싸기에 혈안 된 민주당의 망언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니었지만 이젠 안중군 의사가 순국 전에 쓴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추 장관 아들이 실천했다는 망언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민주당 윤미향 의원과 이상직 의원에 대해서도 여당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전날 민주당은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과 재산신고 누락 및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홍걸 의원을 새로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에 회부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으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과 당원권 정지를 결정했다.

김미애 비대위원은 “윤 의원이 국민 대표로 의정활동 지속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국회의원은 국민 대표로 청렴 의무, 국익 우선 의무, 품위 유지 의무를 지켜야 하지만 윤 의원은 출발부터 썩은 내가 진동해 이런 의무를 논하는 게 모순이고 무의미하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한다지만 국민이 용납할 수 없고 국민 대표로 보는 자체가 국민 고통이고 분노 유발”이라며 “국민의힘은 윤 의원을 국회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상직 의원은 이스타항공 창업주고 이스타항공 최대주주는 자녀 회사, 2대 주주는 친형 회사임에도 침묵으로 일관한다”며 “민주당 의원들도 이스타항공이 성역인 양 침묵으로 일관한다. 이번 민주당의 감찰에서 이상직 의원과 그 배후를 철저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