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은경 임명장’ 들고 직접 질본 찾아…이례적 행보

황형준 기자 입력 2020-09-11 21:24수정 2020-09-11 2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사랑한다는 말씀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충북 청주시 오송보건의료행정타운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질본)를 방문해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과 직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이 12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는 질본을 찾은 것은 정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서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는 우리 K-방역의 영웅, 정 본부장님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되신 것에 대해 축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임명장 수여식을 위해 직접 부처를 찾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통상 국무총리가 대신 임명장을 수여하는 차관급 공직자에게 대통령이 임명장을 전달하는 것도 이례적이다. 통상 임명장 수여식에는 가족들이 배석하지만 정 신임 청장은 가족 대신 함께 고생한 직원들과 함께 임명장을 받겠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 시간이 걸려 지방을 찾아 10분 간 일정을 수여하고 돌아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신임 청장을 두 차례 ‘우리 정은경 본부장님’이라고 부르며 아낌없는 신뢰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초대 청장의 임명식을 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가지는 것, 이 사실 자체가 대통령과 국민들이 여러분들께 보내는 최고의 감사며 격려의 뜻이 담겨 있는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의 격려에 정 신임 청장은 문 대통령의 뒤에서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질본 직원들은 정 신임 청장에게 ‘새로운 만남’이라는 꽃말을 가진 알스토메이라와 ‘감사’를 뜻하는 카네이션, ‘보호’를 의미하는 산부추꽃 등으로 만들어진 꽃다발을 전달했다.

민방위복을 입고 인사말에 나선 정 신임 청장은 “많은 기대와 믿음을 마음 속 깊이 새기고 국민의 건강과 사회 안전을 지키는 건강지킴이로 질병관리청이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직원들이 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감염병 전파 속도를 의미하는 ‘재생산지수’를 언급하며 “1이하로 유지되면 장기적으로 괜찮아질 것이라고 들었다”고 묻기도 했다. 이에 정 신임 청장은 “거리두기를 유지하면 (확산) 속도가 급격하진 않을 것”이면서도 “코로나가 전염력이 강해 한명이 집단속에 노출되면 한꺼번에 확진되고 만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문 대통령이 정 신임 청장과 질본 직원들에게 “건강은 괜찮은가”라고 묻자 정 신임 청장은 “면역이 생겨 업무 지장은 없다”며 “의료인들의 피로도 걱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치지 않는 게 중요하다. 추석 때까지 최선을 다해 안정된 상태로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 직원들에게 홍삼 스틱을 선물하기도 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