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文대통령, 자신 있으면 4대강 보 파괴하시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8-11 13:46수정 2020-08-11 1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권성동 무소속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은)애매모호하게 홍수의 원인이 4대강 보에 있는 것처럼 호도하지 마시고, 가뭄과 홍수 예방에 자신 있으면 지금 즉시 4대강 보를 파괴하시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께서 4대강 보와 홍수의 상관관계를 조사하라고 하시면서 은근히 4대강 사업을 ‘디스’하셨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그리고 그 결과에 책임지시라. 이것이 4대강 보를 둘러싼 쓸데없는 논쟁을 종식하는 길이다”고 했다.

그는 “4대강 사업 이전에는 매년 4대강 유역에서 홍수가 났지만, 그 후로는 금년의 딱 한 번을 제외하고는 4대강 주변에 홍수가 나지 않았다”며 “이미 4대강 사업의 효용성이 입증되었는데, 대통령의 폄하 발언을 보면서 진영논리에 갇힌 문 대통령이 안타깝고 답답했다”고 썼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4대강 보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의 견해”(2017년)라며 부정적 인식을 드러내 왔다.

이번 물난리와 관련, 야권에서는 ‘4대강 사업을 지류·지천으로 확대했다면 물난리를 더 잘 방어할 수 있었다’고 했고, 여권에서는 ‘보 설치 후 수압이 증가한 탓’이라는 논리를 펴고 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11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보라고 하는 것은 일단은 물의 흐름을 막는 것이다. 아무리 수문을 다 열어놓는다고 하더라도 물의 흐름이 원활치 않으니까 하류로 바로 내려가지 못하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4대강 홍수 예방 효과는 수학도 아닌 산수의 문제다. 강바닥을 수 미터(평균 4m) 더 깊이 파서 강물 그릇이 더 커졌다면 당연히 빗물 저장량도 많아진다. 그 전에 비해 범람 가능성이 줄어든 것이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