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유네스코에 日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취소 촉구 서한

뉴스1 입력 2020-06-23 15:32수정 2020-06-23 1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 2020.3.20/뉴스1 © News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유네스코 사무총장에 서한을 보내 일본 군함도(軍艦島·하시마)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문화유산 등재 취소 검토를 촉구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이 지난 22일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 앞 서한을 통해 등재 취소 가능성 검토를 포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에 충실한 후속 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이 채택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문 채택 등을 통해 일본이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도록 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세계유산위원국을 대상으로 이 사안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제고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 전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일본이 지난 15일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를 통해 강제징용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 대우가 없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성명을 내고 “전시 내용에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일본이 약속한 후속조치가 전혀 이행되지 않은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외교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등재 당시 이 센터와 관련해 수많은 한국인들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와 같은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해석 전략에 포함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강제 노역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증언 및 자료들만 전시했으며 전시 내용에 강제 노역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

정부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로도 유네스코에 서한을 보내 ‘세계유산 지정 취소’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군함도 관련 역사 왜곡과 약속 불이행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NHK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2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일본 측의 ‘약속 불이행’을 이유로 하시마의 세계유산 지정 취소를 추진할 계획인 데 대해 “우리나라(일본)는 지금껏 세계유산위원회 결의와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이를 성실히 이행해왔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