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무성 父가 비밀 독립자금? 제 선친은 단군조선…”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27 09:48수정 2015-10-27 1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성남시장은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김무성 대표 부친이 비밀 독립자금 댔으면 제 선친은 단군조선 비밀 건국공신”이라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주장을 비꼬았다.

김 대표는 지난 25일 기자들과 만나 부친 김용주 전 전남방직 회장의 친일 논란과 관련 “비공식적으로, 우리 아버지는 독립군에 몰래 활동자금도 주고 그랬다”며 친일 논란을 부인했다.

이 시장은 김 대표의 주장이 ‘소설’이라고 비판하면서 이에 빗대 자신의 선친을 단군조선 건국공신이라고 한 것이다.

이 시장은 또 “제 할아버지는 단군조선 세울 때 하늘에서 함께 내려와 천도복숭아 밭 판 돈으로 비밀개국자금 내셨다는 얘기가 집안에 전해 내려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