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채소값 폭등 4대강 사업 때문”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둔치재배면적 전체 1.4% 불과” 야권이 배추 무 등 최근 채소값 폭등의 주요 원인 중 하나가 4대강 사업으로 인한 경작지 감소 때문이라며 ‘4대강 책임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러나 배추 무의 경작지는 4대강 사업 유역과 무관하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선동정치’라는 반론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강창일 의원은 29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채소값 폭등으로 ‘김치 없는 대한민국’이 되지 않게 4대강 사업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박병석 의원도 “날씨 탓도 있지만 4대강 사업에 따른 채소 재배면적의 급감이 큰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박기춘 원내수석부대표도 28일 청와대 만찬에서 같은 주장을 폈다.

민주노동당도 이날 ‘채소값 폭등의 진실’이라는 자료를 내고 4대강 사업으로 경작지 자체가 줄고 있어 아무리 날씨가 좋아져도 채소값이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토해양부와 농림수산식품부는 29일 상세한 반박자료를 냈다.

주요기사
두 부처는 “배추나 무의 주산지는 4대강 유역과 전혀 무관한 강원 평창 정선 인제 등 고랭지”라며 “채소값 급등은 여름철에 반복된 폭염과 비로 전반적인 작황이 부진해 공급량이 크게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두 부처는 “지난해 7월 현재 4대강 유역 둔치의 채소 재배면적은 3662ha로 전체 채소재배면적(26만2995ha)의 1.4%에 불과하다. 4대강 사업에 편입되는 전체 경작지는 6734ha로 총농경지(175만8795ha)의 0.38%다. 편입 경작지의 작물도 벼 보리 채소(토마토 배추 무 당근 상추) 과일(수박 참외) 등으로 다양하다”고 밝혔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