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靑서 도덕성 청문회 비공개 제의”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3:00수정 2010-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누구도 그런 문제로 野접촉 안해”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병헌 정책위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경제 기자 kjk5873@donga.com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앞으로 200가지 1차 설문을 통과하는 사람(국회 인사청문 대상자)을 (대상으로) 청와대에서 (모의)청문회를 한다고 한다”며 “어제 심지어 ‘잘 검증된 사람을 국회로 보낼 테니까 인사청문회를 두 가지로 나누자. 도덕성을 검증하는 것은 비공개로 하고 자질을 검증하는 것은 공개로 하자’는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래서 ‘그렇게 철저히 검증한 도덕성 청문회를 왜 비공개로 하느냐’고 했더니 미국의 예를 들더라”고 전했다.

그는 “나는 ‘도덕적 검증을 왜 비공개로 하느냐’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아무튼 앞으로 총리와 장관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예수님이나 땅에서 솟아오른 부처님 같은 분들이 올 테니 민주당이 준비하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박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비공개 청문회를 제안한 사실도 없고, 야당의 수용 가능성이 없는 만큼 제안할 대상도 아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실장, 수석비서관 및 기획관급 간부 전원에게 확인했지만 ‘야당과 그런 문제로 접촉한 적이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인사청문회는 야당에 자락을 깔아주는 자리인데 야당이 그걸(비공개를) 받을 리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청와대가 접촉 사실을 부인하자 박 원내대표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나는 청와대라고 말한 적 없다”며 “정부와 한나라당 등 여권에서 비공개 인사청문회 얘기를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원내대표는 공당 대표로서 신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