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션/동아논평]대기업·중소기업 ‘상생의 기적’ 만들어야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17:00수정 2010-09-14 1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명박 대통령은 어제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관계가 공정 사회에 걸맞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며 대기업의 역할을 강조했고, 재계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인프라 마련과 양극화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의 기적을 만들어내야만 글로벌 경쟁에서 이길 수 있습니다. 대기업 총수들의 약속이 말잔치에 그치지 말고 꼭 실천으로 이어져야 하겠습니다.

우리 기업들이 해외 경쟁에서지지 않으려면 협력업체와 잘 협력해야 합니다. 자동차 선박 휴대전화 같은 완제품은 여러 기업의 분업과 협력에서 경쟁력이 나옵니다. 한국산 자동차가 경쟁력을 가지려면 자동차 메이커와 2만5000여개 부품을 생산하는 수많은 협력업체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것이죠.

우리 대기업들은 전세계적인 금융 위기를 극복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습니다. 그러나 대기업들이 글로벌 경쟁에서 지지 않기 위해 원가를 절감하고 비용을 절약하면서 중소기업들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거래 관행에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대기업 때리기가 능사는 아닙니다. 대기업이 자발적으로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모색해야 합니다. 그래야 상생 협력이 정착될 수 있습니다. 대통령을 비롯해 일부 장관들의 대기업을 겨냥한 경고 발언이 나왔고 공정거래위원회는 불공정 거래에 관한 특별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기업의 불법과 비리는 엄히 다루어야 합니다. 하지만 사정(司正) 분위기로 몰고 가면 기업 활력을 감퇴시킬 우려가 있습니다. 대기업이 위축돼 활발히 움직이지 않으면 중소기업도 함께 어려워집니다.

주요기사
중소기업도 스스로 경쟁력을 높이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대기업이 중소기업을 돕는데도 한계가 있습니다. 직접 거래관계가 있는 1차 협력업체 이외에 2,3차 협력업체까지 지원하는 일은 제도적으로 어렵게 되어 있습니다. 제도 개선도 중요하지만 중소기업도 기술개발과 원가 절감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야 하겠습니다. 동아논평이었습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