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통령 “추석 물가 현장서 점검해달라”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9:47수정 2010-09-14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무회의 주재…추석연휴 교통·안전대책 만전 지시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추석 물가와 관련해 "장차관들과 공공기관에서 추석 전에 현장을 많이 방문해 점검해달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39차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사이에) 추석 물가 걱정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많이 알려진 곳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곳에도 많이 다녀달라"며 "소외된 복지 시설이나 조그마한 재래시장을 방문하고 위로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재래시장이 물가가 20% 정도 싸다고 알려져 있다. 가능하면 재래시장을 많이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 대통령은 특히 국토해양부와 행정안전부에 대해 "추석에 귀향하는 데 불편이없도록 해달라. 추석에 가능하면 사고와 화재를 방지할 수 있도록 하고 추석에 교통사고로 많은 사람 희생되는데 철저히 신경을 써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국회가 열렸는데 각 부처에서 철저하게 대응해주길 바란다. 국정에 대해 국민에게 알리는 기회로 삼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장.차관들이 당당하게 자기 업무에 대해 알리고 여야간 불필요한 공방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청와대에서 농림수산식품부 주최로 우리 농산물 전시회와 시식회 및 다과회가 열렸다.

다과회에는 전통식품 명인들이 만든 상주 곶감, 모듬떡 세트, 담양 한과, 홍쌍리 매실차 등이 제공됐다. 이 대통령은 상주 곶감 등을 맛보면서 국무위원들에게 시식을 권하기도 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