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충북 혁신도시 회의조차 못해

입력 2005-12-08 08:40수정 2009-10-08 1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북의 혁신도시 선정 작업이 ‘청주 청원 배제’를 놓고 입지선정 위원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충북 혁신도시 입지선정위원회는 6일 오후 8차 회의를 열었지만 20명의 선정위원 가운데 이전 대상 12개 기관이 추천한 위원 7명이 불참한 채 13명만 참석, 정족수 14명을 채우지 못해 회의가 무산됐다.

이에 따라 당초 계획했던 입지선정 평가 기준에 합의하지 못해 정부가 제시한 혁신도시 선정 최종시한(15일)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정부 시한을 넘기면 인프라 구축 예산 등 행정·재정적 불이익을 받게 된다.

이전기관 추천위원들이 불참한 이유는 충북도 추천위원의 ‘청주 청원 배제 원칙 수용 요구’에 대해 거부의사를 분명히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충북도 추천 위원들은 지역간 균형발전을 위해 청주 청원을 입지 후보지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이전기관 추천 위원들은 주거 여건이 좋은 청주 청원을 선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12일 9차 회의를 열어 후보지 평가에 필요한 원칙과 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또 본회의를 개회하기 전에 도 추천위원과 이전기관 추천위원 4명씩 모두 8명이 참석하는 실무위원회를 가동키로 했다.

위원들은 “9차 회의에서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하면 중대 결정을 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중대 결정은 위원직 사퇴나 선정위 가동 중단 선언 등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양측의 입장이 워낙 팽팽하게 맞서 정부 시한인 15일까지 입지를 선정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울 전망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정부 시한을 넘기면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9차 회의에서 원만한 타협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