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우리당 ‘총선 징발’ 논란

입력 2003-12-17 23:19수정 2009-09-28 0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건설교통부 차관을 지낸 추병직(秋秉直) 열린우리당 경북창당준비위원장이 최근 이영탁(李永鐸) 국무조정실장을 만나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을 권유했으나 이 실장은 확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추 위원장이 15일 한 모임에서 이 실장을 만나 경북 지역의 선거 분위기를 전하면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이 실장은 직답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열린우리당이 내년 총선에서 영남지역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출마해 주기를 원하고 있는 주요 각료 가운데 한 명이다.

이에 대해 이 실장은 17일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 때 고향인 경북 영주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비공식적으로 그런 제의를 받은 바 있다”고 시인했다.

그는 이어 “내가 오랜 관료생활로 정치인 스타일이 아닌데다 (영주가) 한나라당의 강세 지역이어서…”라고 말끝을 흐려 고민 중인 속내를 내비쳤다.

그러나 추 위원장의 제의는 열린우리당이 입당한 전직 관료들을 동원해 현직 각료들에 대한 대대적인 ‘총선용 징발’ 작업에 나선 것이라는 비판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이와 함께 노무현 대통령이 공정한 선거를 위해 중립내각을 구성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작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건교부 차관으로 재직했던 추 위원장은 10월 열린우리당 창당 준비위원으로 참여해 고향인 경북 구미에서 표밭을 다지고 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