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철회…정부 624명 직위해제

입력 2003-07-01 18:29수정 2009-09-28 2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 철도노조가 1일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복귀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심각한 ‘출근 대란’과 ‘물류 대란’을 일으켰던 철도파업 사태는 나흘 만에 해결됐다.

철도노조 천환규(千桓奎)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2가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파업을 철회키로 했다”며 “파업에 참여했던 조합원들은 오늘 오후 8시까지 현업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盧 "노조에 과도한 손해배상 자제를"
- '연금승계' 놓고 또 한차례 진통 예고
- '8000명 중징계' 목소리 높였는데…
- 막내리는 夏鬪

천 위원장은 파업 철회 배경에 대해 “일반조합원 징계에 따른 불이익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는 데다 국회에 제출된 철도산업발전기본법 등 철도개혁법이 이미 통과된 상황에서 파업 명분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부산 대구 경주 기관차지부 등 전국 5곳에서 총회를 갖고 파업 철회여부를 묻는 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투표참가자 4070명 가운데 65.2%인 2655명이 파업 철회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노조의 파업철회 여부와 관계없이 기존 방침대로 적극가담자를 포함해 최종 복귀명령에 불응한 노조원을 대상으로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업무복귀 명령을 위반한 노조원 624명을 이날 직위해제하고 이 가운데 104명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밟고 있다.

정부는 노조원들이 정상적으로 업무에 복귀할 경우 수도권 전철을 비롯한 여객열차는 2일 오전, 화물열차는 2일 오후부터 각각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예정대로 2일 오후 1시부터 100여개 사업장 10만명이 참여하는 시한부 연대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주 40시간제 즉각 실시 △근골격계 질환 대책 마련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정부에 촉구할 방침이다.

또 화물연대는 6일 파업찬반투표를 실시하는 등 노정(勞政) 합의사항 이행을 촉구하는 총력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황재성기자 jsonhng@donga.com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