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大 대학원생 설문]"盧 스스로 권위 떨어뜨려" 47%

입력 2003-06-24 18:28수정 2009-09-29 0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학기 서울대 행정대학원에서 실시한 ‘현대사회와 리더십’ 강의를 들은 대학원생 457명 중 절반가량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스스로 권위를 실추시키고 정책 혼선을 자초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이 강의를 맡았던 김광웅(金光雄) 교수가 이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노 대통령이 권위를 스스로 실추시키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47%인 215명이 ‘동의한다’고 답했으며 동의하지 않은 학생은 125명(27.3%), ‘보통’이라고 답한 학생은 117명(25.6%)으로 집계됐다.

‘노 대통령이 정책 혼선을 자초하느냐’는 질문에는 52.5%(240명)가 긍정적으로 답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77명(16.9%)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그러나 학생들은 ‘노 대통령이 조만간 자리를 잡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72.4%인 331명이 ‘동의한다’고 답한 반면 52명(11.4%)만이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해 낙관적인 인식을 보여줬다. 김 교수는 “그동안 영화감독과 농구감독, 전직 장관 등 사회 각 분야의 리더들을 초청해 리더십 교육을 했다”며 “리더십에 대해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인 만큼 일반적인 조사결과보다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진석기자 jameshu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