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P회동 …국정협의회 부활

입력 2001-01-08 18:25수정 2009-09-21 1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金大中)대통령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명예총재는 8일 청와대에서 부부동반 만찬회동을 갖고 DJP공조 복원과 대야관계 설정 등 정국 전반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김대통령과 김명예총재는 이날 지난해 4·13 총선 과정에서 균열된 양당 공조체제의 완전복원을 선언하고 공동정권 출범 초기의 공조정신으로 돌아가 정국 안정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모은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관련기사▼

- [DJP 회동]'미발표 논의' 어떤 내용?
- [공조복원 정국앞날]'동상이몽' DJP 다시 뭉치지만
- 야당 'DJP회동' 강력비난…"정계개편 음모"
- DJP 합의문 전문
- DJP '임기말까지 공조' 합의

이들은 향후 자민련 인사의 내각 참여 등 공동정부의 내각 운영에 관해서도 협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공조가 복원된 만큼 당연히 자민련 인사들의 내각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민주당과 자민련간의 국정협의회를 부활시키고 국회에서 공조를 통해 개혁 민생입법을 차질 없이 처리한다는 데도 의견일치를 보았다. 한편 김대통령과 김명예총재는 부부동반 만찬 도중 별도의 단독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승모기자>ysm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