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탈락 번복 이세기의원]반발…호소…7시간만의 극적생환

입력 2000-02-19 01:06업데이트 2009-09-23 04: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나라당 이세기(李世基)의원은 ‘공천탈락’으로 공식 발표됐다가 극적으로 구제된, 정당 역사상 희귀한 기록의 소유자가 됐다. 이회창(李會昌)총재는 18일 밤 9시20분경 당 대변인실을 통해 “서울 성동구는 이의원으로 교체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후 2시경 발표된 성동구 공천자는 김도현(金道鉉)전문체부차관.

이의원은 이날 아침 공천 탈락 사실이 밝혀지자 “이총재는 공사(公私)를 구분 못하는 사람”이라고 반발했었다. 지난해 자신이 이총재의 소선거구제 고수 방침에 반대했던 일을 거론한 것. 당내에서도 “여론조사와 지역구 관리에 큰 문제가 없는 사람을 탈락시킨 것은 사감(私感)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얘기가 돌았다. 다급해진 이의원도 “김도현씨는 11,12대 총선 때 내게 졌으며 15대 때는 우리 당 김영춘(金榮春·서울 광진갑)위원장의 표를 빼앗는 이적행위를 했다”며 “중선거구제 지지발언에는 오해가 있었다”고 이총재에게 호소했다.

이의원 구제에는 이의원의 호소와 이총재의 이미지를 고려한 측근들의 건의가 상당히 작용했다는 후문. 졸지에 지역구 공천을 받았다 빼앗긴 김전차관이 이날 번복 해프닝으로 겪은 정치적 불운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도 관심거리다.

<박제균기자> ph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