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청문회/정태수씨 증언이후 정가 움직임]

입력 1999-02-05 19:10수정 2009-09-24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는 5일 정태수(鄭泰守)씨의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 대선자금제공증언을 둘러싸고 공방전을 계속했으나 직접적인 충돌은 가급적 피하는 모습이었다.

여권은 정씨의 증언을 계기로 김전대통령을 증언대로 끌어내기 위한 압박을 계속했다. 5일의 국민회의 의원총회에서도 김전대통령의 증언과 한나라당의 청문회참석을 촉구했다. 이에는 한나라당의 원내진입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권은 김전대통령의 대선자금에 관한 한 수위조절을 하려는 분위기다. 의총에서 김전대통령의 처리문제를 국정조사특위에 일임하기로 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김전대통령이 끝내 증언을 거부할 경우 고발이 불가피하다는 원칙을 세워놓기는 했지만 실행에 옮길지는 불투명하다. 상도동측과의 정면대결이 정국운영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논쟁이 확산될 경우 사안의 본질이 한보와 환란문제가 아니라 대선자금공방으로 변질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같은 기류의 형성에는 정씨의 증언으로 이미 한보부도와 환란의 책임이 상당부분 김전대통령에게 있다는 점을 각인시키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작용하고 있다.

한나라당의 기본입장은 “우리와는 상관없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이날 이회창(李會昌)총재 주재로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당이 직접 개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여기에는 한나라당이 김전대통령의 신한국당 탈당이후 출범했기 때문에 설사 정씨의 진술내용이 사실이더라도 도의적 책임이 없다는 논리가 깔려있다. 한나라당은 대신 여권과 정씨간 ‘물밑거래설’을 제기하며 대여공세에 열을 올렸다. 이총재는 “대선자금 문제의 진실을 규명한다면 일관된 원칙과 형평성이 있어야 하며 승자가 패자의 대선자금만 문제삼는 것은 정도의 정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안택수(安澤秀)대변인은 “여당 특위위원들이 어떻게 수감중인 정씨를 찾아가 회유할 수 있는 것이냐”며 “이는 이번 청문회가 정치보복적이고 짜맞추기식 청문회임을 단적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영묵·문 철기자〉moo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