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공식선거운동 돌입…5일 7곳서 23명 등록

입력 1998-07-05 19:43수정 2009-09-25 0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21’재 보궐선거 후보등록이 5일 시작되면서 16일간의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했다.

후보등록 첫날 7개 재 보선지역에서 모두 23명이 등록, 평균 3대1을 웃도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서초갑, 부산 해운대―기장을, 대구북갑, 강원 강릉을 선거구에는 각각 4명의 후보가 등록했으며 경기 광명을에는 2명이 등록해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등록마감일인 6일 한두명이 추가등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개인연설회를 갖거나 사람이 많이 모이는 시장 백화점 상가를 돌며 지지를 호소하는 등 첫날부터 강행군했다.

이번 재 보선지역이 전국에 고루 퍼져 있기 때문에 선거결과가 향후 정국운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이 승리할 경우 정계개편과 개혁작업에 가속도가 붙는 반면 한나라당이 승리하면 정부 여당의 정국운영 주도권이 상당히 약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5대국회 후반기 원구성이 사실상 재 보선 이후로 연기됨에 따라 선거결과가 원구성협상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국민회의 자민련 한나라당은 당력을 총동원해 후보 지원에 나섰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실업난 등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여당후보가 당선돼 정국이 안정돼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우며 연합공천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정부 여당의 독선과 독주를 견제할 수 있도록 강한 야당을 만들어 달라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한나라당은 은행퇴출 등 기업구조조정의 졸속처리, 북한 잠수정침투사건에도 불구하고 햇볕론에 따른 대북 온건대응, 여당의 국회 원구성 회피 등을 쟁점화하기로 했다.

〈김차수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