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여야, 大選겨냥 「종교계 껴안기」 본격 시동

입력 1996-12-03 19:59업데이트 2009-09-27 11:27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鄭然旭기자」 여야 지도부의 연말 종교계 껴안기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는 물론 1년 앞으로 다가온 내년 대통령선거에서의 종교계 「파워」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신한국당의 李洪九(이홍구)대표위원은 3일 오후 구세군 중앙회관에서 열린 자선냄비전야 음악제에 참석했다. 5일에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1천2백여명 회원 규모의 「신한국당 기독인회」가 주최하는 송년조찬기도회를 가질 예정이다. 신한국당 지도부는 또 이달 중순경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주최하는 위문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국민회의의 金大中(김대중)총재는 3일 오후 조계종 수원교구 합창단이 개최한 불교음악회를 관람한데 이어 4일 오후에는 구세군자선냄비 시종식(始鐘式)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또 18일에는 경북 상주 사목협의회가 주최하는 신앙강좌에서의 강연일정도 잡아놓고 있다. 자민련도 18일 중앙당사에서 송년법회를 연 뒤 연말에는 金鍾泌(김종필)총재를 비롯, 朴哲彦(박철언) 鄭相九(정상구) 朱良子(주양자)부총재 등 당지도부가 조계종 등 불교계 각 종단의 종무원을 직접 예방할 예정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