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佛군인과 6·25격전… 한국인 2명 佛최고훈장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佛부대 배속돼 지평리전투 등 참전
“불굴의 용기로 중공군의 공세 꺾어”
6·25전쟁에서 프랑스군과 함께 싸운 박동하 옹과 박문준 옹(왼쪽부터). 뉴스1
6·25전쟁에서 프랑스 장병들과 함께 싸운 한국인 참전용사들이 프랑스 최고훈장을 받았다. 주한 프랑스대사관은 27일 서울 서대문구 대사관저에서 필리프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가 박동하(94) 박문준(91) 옹에게 ‘레지옹 도뇌르 슈발리에’ 훈장을 전달하는 행사를 열었다.

1802년 나폴레옹 1세가 제정한 레지옹 도뇌르 훈장은 프랑스에 크게 공헌한 사람에게 수여된다. 1950년 12월 자원입대한 두 참전용사는 1951년 2월 유엔군 일원으로 참전한 프랑스 대대에 배속돼 지평리 전투와 단장의능선 전투 등에서 공산군과 격전을 치렀다. 당시 프랑스 대대는 지평리 전투에서 중공군의 공격을 막아내고 유엔군의 재반격과 서울 재탈환의 계기를 만들었다. 대사관 측은 “프랑스 대대는 불굴의 용기와 끈기로 지평리 전투에서 중공군의 공세를 꺾는 쾌거를 이뤘다”며 “당시 프랑스는 한국 장병들을 동지로 여기고 최초로 전투에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두 참전용사는 지난해 3월 프랑스가 장교가 아닌 군인에게 수여하는 최고 무공훈장인 ‘프랑스 군사훈장’을 받은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최고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슈발리에 훈장을 받을 자격을 갖추게 됐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