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재도전해 금빛 태평무… “초심 잃지 않을 것”

입력 2022-05-27 03:00업데이트 2022-05-27 0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2회 동아무용콩쿠르 본선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26일 열린 제52회 동아무용콩쿠르 본선 및 시상식에서 각 부문 금상 수상자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들은 사진 촬영을 위해 잠시 마스크를 벗었고 촬영 후 곧바로 마스크를 착용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무용인들에게 동아무용콩쿠르는 꿈 그 자체입니다. 너무 큰 상이라 얼떨떨하네요. 초심을 잃지 않고 겸손하게 춤추는 무용인이 되겠습니다.”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26일 열린 제52회 동아무용콩쿠르 본선에서 일반부 남자 한국무용 전통부문 금상을 수상한 김한길 씨(23·한국체대 4년)가 말했다.

크게보기동아무용콩쿠르 시상식이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김 씨는 작년에도 동아무용콩쿠르 한국무용 전통부문에 참가해 은상을 수상했다. 두 번째 도전에선 금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번 콩쿠르 본선에서는 강선영류 태평무를 선보였다. 김 씨는 “고 강선영 선생님의 춤은 장단이 바뀔 때마다 춤사위가 다채롭게 변한다”며 “선생님의 춤을 최대한 복원해 낸다는 마음으로 콩쿠르에 임했는데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해부터 동아무용콩쿠르 일반부 한국무용 전통부문에 신설된 강선영상도 받았다. 중요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보유자였던 강선영(1925∼2016)을 기리는 상으로, 남자 및 여자 금상 수상자 중 고득점자에게 수여한다.

한국전력 후원으로 열린 이번 콩쿠르는 지난해와 같이 참가자와 동반자가 무대 안전교육을 이수한 뒤 진행됐다. 심사위원 명단과 본선 채점표는 동아무용콩쿠르 사이트(www.donga.com/concours/danc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콩쿠르 실황 동영상도 추후 이 사이트에 공개한다.

수상자 명단

◇일반부 ▽한국무용 전통(여) △금상 박소영(한예종 졸) △은상 김은빈(한예종 4년) △동상 허온(중앙대 3년) ▽한국무용 전통(남) △금상 김한길(한국체대 4년) △은상 이승훈(한양대 4년) △동상 허종근(한예종 졸) ▽한국무용 창작(여) △금상 이한비(이화여대 졸) △은상 김소연(한예종 4년) △동상 박희주(성균관대 4년) 김민선(이화여대 졸) ▽한국무용 창작(남) △금상 최재원(한예종 졸) △은상 서상원(성균관대 4년) △동상 김규년(한예종 4년) ▽현대무용(여) △금상 서수련(단국대 4년) △은상 이유진(경희대 4년) △동상 최지은(세종대 3년) 구민지(이화여대 3년) ▽현대무용(남) △금상 김민수(계명대 3년) △은상 조현우(세종대 2년) △동상 김범진(단국대 4년) ▽발레(여) △은상 이소정(한예종 3년) △동상 김아현(경희대 3년) ▽발레(남) △금상 전민철(한예종 1년) △은상 유주형(한예종 1년) △동상 배상은(한예종 1년)

◇고등부 ▽한국무용 전통 △금상 김병찬(판곡고 3년) △은상 진윤주(국립전통예고 3년) 김상아(고양예고 3년) ▽현대무용 △금상 김민솔(서울예고 2년) △은상 조인영(동탄중앙고 3년) △동상 조정익(부산예고 3년) ▽한국무용 창작 △금상 손예솔(선화예고 2년) △은상 배서연(서울예고 3년) △동상 정우진(서울예고 3년) ▽발레 △금상 문정우(선화예고 2년) 손민지(서울예고 3년) △동상 김수민(선화예고 3년)

◇중등부 ▽발레 △금상 이세령(예원학교 3년) △은상 방수혁(선화예중 3년) 손민균(선화예중 3년) △장려상 박윤재(계원예중 2년) 오서진(예원학교 3년) 유다영(선화예중 3년) 서민준(예원학교 3년) 이채은 (예원학교 2년) 홍태이(예원학교 3년) 유은수(대안여중 2년)

◇초등부 ▽발레 △금상 정아라(미사강변초 6년) △은상 홍수림(서울월촌초 6년) △동상 박큰별빛(솔뫼초 6년) △장려상 이정은(서울양명초 6년) 최은유(신길초 6년) 정지우(망월초 6년) 김선이(서울답십리초 6년) 김리원(광주교대부설초 6년) 주민호(호평초 6년)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