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년 만에… 한국 천주교 첫 순교자 유해 발견

전주=박영민 기자 입력 2021-09-02 03:00수정 2021-09-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초남이성지서 윤지충 등 3인
사발지석에 행적 담겨… 참수 흔적도
전북 완주군 이서면 남계리에 있는 초남이성지에서 발견된 한국 천주교 최초의 순교자 윤지충 바오로의 유해 중 다섯 번째 목뼈에서 날카로운 도구로 자른 ‘예기손상’이 확인됐다. 천주교 전주교구 제공
200여 년 동안 땅속 깊은 곳에 묻혀 역사로만 기억되던 한국 천주교 최초의 순교자 유해가 발견됐다. 유해 발굴로 천주교는 ‘피의 순교’로 세워진 역사의 증거를 찾게 됐고, 조선시대 형벌의 실제도 확인됐다.

천주교 전주교구는 1일 “올 3월 전북 완주군 이서면 남계리에 있는 초남이성지의 바우배기에서 3구의 유해를 찾았고, 검증 결과 한국 천주교 최초의 순교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유해는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권상연 야고보(1751∼1791), 신유박해 때 순교한 윤지충의 동생 윤지헌 프란치스코(1764∼1801)다. 순교 230년 만에 빛을 보게 된 것이다.

유해는 천주교 지도자이자 순교성인인 복자 유항검 아우구스티노(1756∼1801)의 가족묘가 있던 자리를 성역화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10기의 무연고 분묘를 개장했는데 두 곳의 무덤에서 유해와 백자사발지석(白瓷沙鉢誌石)이 나왔다.

주요기사
사발지석은 사발 안쪽에 먹으로 고인의 행적 등을 써 무덤에 묻는 것을 말한다. 윤지충과 권상연의 세례명과 순교 날짜 등의 정보가 한자로 적혀 있었다. 전주교구는 사발지석의 명문을 판독하고, 방사성탄소연대 측정을 통해 연대가 이들이 순교한 1791년과 부합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치아와 골화도를 통한 연령검사 및 해부학적 조사 등도 진행해 후손들과 유전정보가 일치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인근에서 발견된 또 다른 유해는 윤지헌과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분석 과정에서 이들의 뼈에서 날카로운 도구로 자른 ‘예기 손상’이 확인돼 조선시대 종교박해와 이에 따른 형벌의 실제도 확인했다. 윤지충과 권상연은 1791년 신해박해 때 전주 남문 밖(전동성당 터)에서 참수됐다. 제사금지령을 따르고자 천주교식 장례를 치렀다가 죽임을 당했다. 윤지충의 동생 윤지헌은 1801년 신유박해 때 능지처참형을 받고 순교했다.

전주=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첫 순교자#유해 발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