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꽃제비 출신 티머시 조, 英 지방선거 출사표

신아형 기자 입력 2021-04-12 03:00수정 2021-04-12 0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탈북해 2008년 英서 난민 인정
“몸으로 배운 민주주의 北에 전파”
여성 탈북자 박지현 씨도 출마
북한 꽃제비 출신 티머시 조 씨(33·사진)가 다음 달 6일 치러지는 영국 지방선거에 구의원 후보로 나선다. 올해 영국 지방선거에는 북한 인권단체 ‘징검다리’ 대표 박지현 씨(52·여)를 포함해 2명의 탈북민 후보가 출사표를 냈다.

10일(현지 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주 덴턴의 남부 지역 구의원 보수당 후보로 탈북민 출신 조 씨가 선정됐다.

조 씨는 어린 시절 부모와 이별하고 꽃제비 생활을 이어가다 2004년 탈북해 중국 땅을 밟았다. 탈북 이후에도 강제북송과 재탈출 등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8년 영국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은 뒤 리버풀대 국제관계안보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현재 ‘북한 문제에 관한 초당파 의원 모임(APPG NK)’ 사무관으로 일하고 있다.

조 씨는 VOA에 “영국 정치는 (북한에서) 봤던 정치와 너무 달랐다”며 “선거 캠페인에 직접 뛰어들고 나니 많이 고무됐고 이게 바로 민주주의, 시민사회란 것을 내 눈으로 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영국 정치를 몸으로 배우며 생긴 꿈과 용기, 희망으로 북한 사람들 또한 민주주의 구성원이 되도록 하는 게 나의 임무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낙선하더라도 앞으로 계속 선거에 도전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조 씨에 앞서 탈북자 박 씨도 맨체스터주 베리 지역 구의원 후보로 선정됐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지난달 24일 보도했다.

영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치러질 예정이던 지방선거가 올해로 1년 미뤄졌다. 이번 선거에서는 5000여 명의 구의원을 뽑는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영국#지방선거#티머시 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