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애국지사 윤주연 선생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제강점치하에서 국내 항일 학생단체를 조직해 활동한 애국지사 윤주연 선생(사진)이 6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1916년 전남 해남에서 출생한 선생은 연희전문학교 재학 중인 1939년 12월 서울 자신의 집에서 동교생과 함께 항일단체인 ‘조선학생동지회’를 조직했다. 이 단체는 3·1독립운동과 같은 방법으로 독립투쟁을 하기로 결의하고, 1942년 3월 1일을 거사일로 정했다. 그러나 1941년 7월 이 단체의 산하인 원산상업학교의 조직이 일경에 발각되어 그해 9월 체포되고 학교에서 퇴학당했다. 일경으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하다가 1943년 3월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1977년 대통령표창을,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각각 수여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나윤자 여사(83)와 윤문하 씨(한국코아텍 사장) 등 3남 2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보훈병원, 발인은 8일 오전 7시,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제4묘역. 02-483-3320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