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초월적 세계[이은화의 미술시간]〈205〉

이은화 미술평론가
입력 2022-03-10 03:00업데이트 2022-03-10 06: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르네 마그리트‘빛의 제국’, 1953∼54년
세상에는 양립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삶과 죽음, 낮과 밤, 승자와 패자처럼 말이다.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반대의 속성을 가진 대상을 한 화면에 동시에 그려놓곤 했다. 그의 말년 대표작인 ‘빛의 제국’에서도 낮과 밤이 동시에 존재한다. 화가는 왜 이런 그림을 그린 걸까?

벨기에 태생의 마그리트는 파리와 브뤼셀에서 활동하며 초현실주의 운동의 선두주자로 활약했다. 미술대학 졸업 후 상업 미술가로 활동하던 그는 틈틈이 인상주의와 미래주의, 입체파 화풍의 그림을 그리며 경력을 쌓았다. 그러다 1920년 조르조 데 키리코의 그림을 접한 후 초현실주의 화가로 전향했다. 그의 그림들은 일상적인 사물들을 예기치 않은 크기와 방식으로 한 화면 안에 병치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특징이다. 이 그림은 그가 1948년부터 죽기 전까지 약 20년간 몰두했던 ‘빛의 제국’ 연작 중 하나다. 나무가 있는 조용한 주택가의 밤풍경 위에 대낮의 푸른 하늘이 묘사돼 있다. 낮과 밤이 공존하는 세상이라니! 현실에서는 있을 수 없는 풍경이다. 그래도 밤의 도시와 낮의 하늘을 잇는 연결고리는 있다. 창문 안에서 발산되는 빛과 거리의 가로등 불빛이 그림 밖 어디엔가 있을 태양빛과 연결된다. 마그리트는 같은 주제로 총 27점을 제작했는데, 그중 한 점은 3월 2일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7795만 달러에 팔렸다. 그의 작품 중 역대 두 번째 최고가였다.

마그리트 그림은 시간과 이념, 상식을 초월한 세계로 감상자를 이끈다. 그의 그림 속엔 낮과 밤, 빛과 어두움, 자연과 인공, 희망과 절망이 공존한다. 현실에선 절대 양립할 수 없는 것들이 평화롭게 조화를 이룬다. 초현실적이지만 이상적인 세계이기도 하다. 죽을 때까지 이 주제에 천착했던 마그리트는 마지막 작품을 끝내 완성하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어쩌면 그런 초월적인 세계는 없기 때문에 평생을 꿈꾸고 그렸는지도 모른다.

이은화 미술평론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