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제균 칼럼]대통령, 가족이라는 업(業)

박제균 논설주간 입력 2021-11-15 03:00수정 2021-11-15 05: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딸 외국 이주·靑 거주, 아들 세금 지원
자신에 관대한 文, 公私 구분 무너져
가족 문제 引火性, 李보다 尹이 악성
대통령 자리·가족 행복 兩立 어려워
박제균 논설주간
문재인 대통령의 딸이 1년 가까이 청와대 관저에 거주하고 있다는 보도를 접한 첫 느낌은 부끄러움이었다. 도대체 나를 비롯한 한국의 기자들은 그 1년 동안 뭘 하고 있었던 건가. 국가 최고의 공인(公人)이자 권력자의 딸이 다른 곳도 아닌 청와대에 거주했다는데 권력 감시자인 언론이 몰랐다는 건 변명이 안 된다. 만에 하나, 아는 언론인이 있었는데 보도를 안 했다면 직무유기다.

사실 문 대통령의 딸 문제는 언론으로서도 ‘아픈 손가락’이다. 현직 대통령의 딸과 가족이 취임 1년여 만에 태국으로 이주하는, 극히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음에도 왜 갔는지, 가서 어떻게 사는지 제대로 규명하고 보도하지 못했다. 과거 같으면 주요 언론들이 현지 취재라도 보냈을 법하건만, 취임 초반 대통령의 서슬 퍼런 권력을 의식해서든, 극성 문빠들의 공격이 부담스러워서든, 둘 다이든 간에 그러질 못했다.

하지만 진실, 특히 권력 주변의 진실이 그대로 묻히는 법은 거의 없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가족을 보호한다고 쳐올린 높은 장막이 퇴임 후에는 대통령과 가족에게 되레 그늘을 드리우게 될 것이다. 대통령 자신은 ‘잊혀지고 싶다’고 했지만, 그럴 수 없다는 걸 지금쯤은 본인도 잘 알지 않을까.

그래도 청와대나 대통령 측근이란 사람이 “법령을 위반하거나 부적절한 사항은 없다”고 해명하거나 “딸이 친정에 와 있는 것”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지 않았다면, 부끄러운 척이라도 했다면 본란(本欄)에서까지 딸 문제를 거론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야박하게 들릴지 몰라도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청와대 관저는 친정이 아니다. 그것이 이 나라 최고 권력자와 그 가족이 짊어져야 할 업(業)이다.

주요기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은 재임 중 아들들이 구속당하는 비운(悲運)을 맛봤다. 그래도 검찰에 압력을 행사하지 않았다. 그것은 민주화 거인들이 보여준 최소한의 선공후사(先公後私)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도 가족의 금품수수에 대한 공적 수치심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부터 공사 구분이 흔들려 그의 ‘비즈니스 프렌들리’는 종종 ‘패밀리 비즈니스’로 흘렀다. 대통령의 가족이었으나 자신은 가족이 없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 가족인 줄 알았던 최순실(본명 최서원) 앞에서 공사 구분이 무너졌다.

반대 진영에 담을 높이 쌓은 문 대통령. 자기 진영엔 늘 따뜻하고, 무엇보다 자신과 주변에 대해 너무 관대하다. 그러니 공사 구분도 무너지기 일쑤. ‘대통령의 친구’ 송철호를 울산시장으로 만들기 위한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 사건은 대통령과 울산시장의 임기가 다 끝나가는 이제야 재판이 시작됐다. 더 무슨 말이 필요한가.

‘세계적인 예술가’라는 대통령 아들이 국내에서만, 그것도 아버지의 재임 시에 억대가 넘는 지원금을 받았다. 강원 양구군,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 지원 단체도 다양하다. 이런 지적이 나올 때마다 발끈하는 아들은 그렇다 치고, 아버지인 대통령은 부끄러워해야 하는 게 상식 아닌가.

자식은 맘대로 안 된다지만, 적어도 자신이 최고 권력자로 재임하는 동안이라도 지원금을 안 받도록 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 아버지로서의 염치이자 경우다. 아무리 예술가라도 현직 대통령 아들의 세금 지원은 퇴임 후 또 다른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한국적 대통령제 풍토에서 가족 문제는 참으로 민감하고 미묘하다. 그래도 분명한 건 대통령 가족이라고 끝까지 봐주고 넘어가는 일은 없다는 거다. 현재로선 대통령 자리에 가까이 가 있는 여야의 이재명 윤석열 후보의 가족 문제 또한 남다르다. 단, 미래에 터질 문제의 인화성(引火性)으로 볼 때 윤석열의 가족 문제가 더 악성이다.

유력 대선 후보의 장모가 선거 전에 구속된 건 한국 정치사에 희한한 사례로 기록될 것이다. 그래도 윤 후보의 지지율이 빠지지 않은 건 그만큼 보수 유권자의 정권교체 열망이 컸던 터. 그런 보수 일각에서도 ‘대통령 윤석열은 봐도, 영부인 김건희는 못 본다’는 소리가 들린다. 가족 문제에 대한 윤 후보의 대응과 부인의 처신이 어떠해야 할지를 단적으로 말해준다. 역대 대통령의 가족사가 보여주듯, 대통령 자리와 가족의 행복은 양립(兩立)하기 어렵다. 그것이 이 나라에서 대통령이 되는 자와 그 가족의 업(業)이다.

박제균 논설주간 phark@donga.com
#박제균칼럼#대통령#국가최고 공인#권력자의 딸#가족행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