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스케치[포토 에세이]

박영대 기자 입력 2021-01-13 03:00수정 2021-01-13 0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둠이 걷히며 물안개 내려앉은 호수, 추위와 외로움에 옹송그린 겨울나무 앞에 기다렸던 벗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아침 햇살에 호수에 비친 나무 두 그루가 그제야 서로 마주 봅니다.

―충북 충주호에서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어둠#물안개#호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