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귀성 대신 ‘추캉스’, 더 불안해진 추석 방역

동아일보 입력 2020-09-19 00:00수정 2020-09-19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귀성 자제를 당부하자 제주와 강원도를 포함한 주요 관광지에 예약이 쇄도하고 있다. 30일부터 5일간 이어지는 연휴 기간 제주에는 약 20만 명의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추산된다. 여름철 성수기에 맞먹는 수준이다. 단풍철을 맞아 강원 지역의 주요 숙박시설도 이미 예약이 끝난 상태다. 귀성 대신 여행객이 늘어나는 일종의 ‘풍선효과’인데, 다중이용시설에서 불특정 다수가 밀집할 경우 위험도는 오히려 더 높아지게 된다.

추석 연휴는 하반기 코로나 방역에서 최대 위험 요소다. 그동안 이동량이 급증하는 연휴가 지나면 확진자가 예외 없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 왔다. 5월 황금연휴가 끝나자 이태원클럽 사태가 터졌고, 여름휴가와 광복절 연휴 이후 지금의 2차 유행 위기가 닥쳤다. 더구나 호흡기 감염병이 증가하는 가을철로 접어든 상황이어서 방심했다가는 이번 연휴가 ‘코로나 기폭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호텔과 리조트, 유흥시설과 노래방 등 위험 시설의 방역 실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해 연휴 리스크를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이번 추석에는 택배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 물류시설에 대한 방역 및 배송기사들의 안전 점검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명으로 집계돼 36일째 세 자릿수 기록을 이어갔다. 환자 규모로만 따지면 거리 두기 3단계를 시행해야 할 만큼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다. 코로나 종식은 당분간 기대하기 어렵다. 글로벌 제약사들이 개발 중인 백신이 임상 3상 시험에서 연이어 부작용이 나타나면서 백신 상용화는 내년 하반기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지는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 등 기본적인 위생수칙을 생활화하는 방법밖에 없다.
주요기사

#추석 연휴#추석 방역#코로나19#귀성 자제#추캉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