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日 “G7 한국 참여 반대”… 그런 협량으로 ‘亞대표’ 자처하나

동아일보 입력 2020-06-29 00:00수정 2020-06-29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는 구상에 반대한다는 뜻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어제 보도했다. 일본은 한국이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자세가 G7과는 다르다며 문재인 정부의 남북 화해 우선과 친(親)중국 성향을 문제 삼았다고 한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도 어제 방송에 나와 “G7의 틀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사실상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에 대한 일본의 반대는 예견된 일이었다. 일본은 G7의 유일한 아시아 회원국으로서 독보적 지위를 내놓고 싶지 않을 것이다. 나아가 한일 간 역사 문제와 수출 규제 등과 관련해 대외적으로 군색한 처지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을 수 있다. 모레로 1년이 되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낳은 한일 갈등이 출구를 찾지 못하는 상황에서 일본으로선 한국의 G7 참여가 못마땅했을 것이다.

이런 일본의 태도는 스스로 내세우는 ‘아시아의 대표 주자’라는 주장에 흠집을 낼 뿐이다. 일본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선출에도 반대표를 던졌다. 최근에는 중국인이 잇달아 유엔 기구 수장으로 선출되자 위기의식이 더 커졌다고 한다. 일본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출마에도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이러면 아시아를 벗어나겠다던 섬나라 일본의 과거만 더욱 부각시킬 뿐이다.


일본의 반대는 우리 외교가 넘어야 할 장벽이다. 한국의 G7 참여는 아직 미국의 구상일 뿐이다. 아무리 트럼프 대통령이 고집하다고 해도 기존 회원국의 합의 없이는, 특히 일본이 끝까지 반대한다면 쉽지 않은 일이다. 정부는 방치돼 있는 한일 갈등의 해법을 찾기 위한 노력부터 시작해야 한다. 일본이 적극 지지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반대는 하지 않게 만들어야 한국도 당당히 선진국 클럽 멤버가 될 수 있다.
주요기사

#g7#문재인 정부#남북 화해#친(親)중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