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꼰대’ 체질 갈아엎고 보수 새싹 키워야

동아일보 입력 2020-05-23 00:00수정 2020-05-23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래통합당이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 때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어제 총선 당선자들이 참석한 워크숍에서 찬반 투표를 통해 김종인 비대위가 압도적 찬성을 얻었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해 보려 한다”고 말했다. 총선 참패 5주 만에 새 지도체제가 정해진 것이다.

통합당은 이미 지난달 말 전국위원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가결했지만 김 내정자가 4개월 시한부 체제를 거부하면서 한 차례 무산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임기를 내년 3월 말까지로 제안했고, 당선자들은 재·보궐선거와 불과 1주일밖에 차이가 나지 않으니 임기를 연장하자고 수정했다. 총선 참패로 사실상 만신창이가 된 통합당은 기왕 외부에 외과수술을 맡기는 만큼 전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잇단 선거 패배로 무기력해진 야당이 근본적인 쇄신을 하려면 전면적인 세대교체는 물론이고 중도층으로의 외연 확장에 나서야 한다. 김 내정자가 “40대 경제통 대선 후보를 발굴하겠다”고 했다가 당내 반발에 부닥쳤지만, 그보다 더한 변화도 마다해선 안 된다. 당장 미래한국당과의 합당부터 매듭지어야 한다. 범여권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에 대응한 것이라지만 비례대표 위성정당을 만들고 합당에 미적대는 꼼수 행태는 보수의 자존감을 떨어뜨리는 부끄러운 작태일 뿐이다.


돌고 돌아 김종인 비대위를 결정한 것은 당은 물론이고 보수 정치 존립의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감 때문일 것이다. 이제 통합당도 ‘반대만 하고 대안은 없는 수구 야당’ ‘제 몫만 챙기는 꼰대 보수’의 이미지를 털어내야 한다. 통합당 지도부가 최근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했던 당내 인사들의 발언에 대해 진심을 담은 사과를 한 뒤 40주년 기념식에서 환대를 받은 일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상식이 통하고 책임을 지는 보수, 협조할 건 협조하고 비판할 건 매섭게 비판하는 야당, 그러면서 새 인물을 키워 정권교체를 준비하는 수권정당이야말로 김종인 비대위의 통합당이 갈 길이다.
주요기사

#김종인#비대위#미래통합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