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러시아, 천안함 보고서 왜 공개 못하나

동아일보 입력 2010-09-25 03:00수정 2010-09-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러시아 외교차관은 21일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러시아 조사단의 보고서는 국가 지도부를 위해 내부용으로 작성된 비밀문서”라며 남북한 어느 쪽에도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을 파견하면서 “조사 결과에 따라 천안함 침몰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했던 것과는 180도 달라진 태도다.

6자회담의 러시아 측 수석대표인 보로다브킨 차관은 “지금은 천안함 사고의 원인을 따질 때가 아니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시기”라면서 6자회담을 거론했다. 북한의 천안함 공격 인정 및 사과와 책임자 처벌은 생략하자는 얘기다. 얼핏 남북한 양쪽에 중립적 자세를 취하는 듯하지만 북한에 면죄부를 주자는 의도로 해석된다.

러시아는 해군 소속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6월 초 1주일 동안 한국에 파견해 침몰 원인 조사를 벌였다. 5월 20일 ‘북한 어뢰 공격에 의한 폭침’이라는 민군합동조사단의 발표 직후였다. 러시아는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한 확실한 증거를 러시아는 갖고 있지 않다”며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전문가들을 한국에 파견한다”고 발표했다. 콘스탄틴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는 당시 “정확하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지를 규명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제 와서 “원인을 따질 때가 아니다”라고 둘러대는 것은 한국 정부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러시아의 천안함 보고서 비공개는 한국과 미국 호주 영국 스웨덴 등 다국적 조사단의 결론을 반박할 과학적 근거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반론 근거를 갖고 있다면 국제사회에 공개 못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북한을 비호하려고 했다가 불리한 결론이 나오자 당황한 것인가. 보로다브킨 차관은 “한반도 위기의 책임은 남북 양측에 함께 있다”고 말했다. 강도와 피해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는 주장과 같다. 그는 심지어 우리 해역에서의 한미 연합 방어훈련마저 비난했다.

주요기사
장병 46명을 희생시킨 군사적 도발을 무조건 덮자는 러시아의 주장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다. 만약 러시아가 제3국으로부터 그런 공격을 당했다 해도 덮고 넘어갈 것인가. 조사결과를 4개월이나 질질 끌면서 공개하지 않는 러시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