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좋은 아침입니다]한미銀 전병무대리

입력 1999-05-30 18:09업데이트 2009-09-24 02: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은행에서 ‘로얄폰 교주(敎主)’로 불리는 전병무대리(35). 입사 10년차인 그의 전공은 ‘폰뱅킹’. 그의 아이디어로 96년 기존 폰뱅킹에 마케팅과 고객관리기법을 접목해 만든 ‘로얄폰센터’는 지난해 한국능률협회로부터 아태지역 최고의 폰센터로 선정됐다.

주중에 회사일, 주말엔 한국능률협회 등에서의 강의로 바쁘다. 짬짬이 텔레마케터(MT)용 실무서를 집필한다. 행내 청년위원회 회장도 맡아 사내의견을 수렴해 행장에게 전달한다.

그는 19명의 MT에게 거울을 선물하고 “눈에 안보이는 고객이지만 항상 웃는 얼굴로 대하자”고 주문했다.

입사동기인 아내와 1남1녀. 한달에 최소 두번은 어머니를 모시고 서울 근교로 나들이 떠난다.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서울 금천구 가산동→종로구 공평동 소나타Ⅰ로 출퇴근/프린시피오 양복(20만원)/찰스쥬르당 넥타이(3만원)/지방시셔츠(5만원)/리갈구두(12만원).

〈이호갑기자〉gd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