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삼성따라 펀치홀 액정으로 갈아타나…폴더블폰은 2023년 출시?

뉴스1 입력 2021-03-03 07:37수정 2021-03-03 0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맥루머스가 밍치궈 TF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의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이 2023년에 폴더블폰을 출시할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맥루머스 갈무리>
애플이 현재 아이폰에 탑재되고 있는 노치 대신 2022년부터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과 같은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소비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애플의 폴더블 스마트폰은 2023년에서야 출시될 것으로 예상됐다.

1일(현지시간) IT매체인 맥루머스는 애플 관련 정보를 유출해 온 밍치궈 TF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의 보고서를 인용해 2022년에 출시될 아이폰 모델 중 일부는 펀치홀 디스플레이 디자인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펀치홀 디스플레이 디자인은 최소 2022년에 출시될 아이폰 고급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라며 “생산 수율이 충분할 경우에는 아이폰 전 모델에 적용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그동안 페이스ID를 위해 아이폰에 노치를 적용했다. 그러나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노치를 제거한 뒤 페이스ID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맥루머스는 애플이 언더디스플레이 터치 ID나 최근 ZTE가 선보인 언더디스플레이 3D 안면인식 시스템과 비슷한 방식으로 해결할 것으로 내다봤다.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또한 2022년에 출시될 아이폰의 전면 카메라에는 오토 포커스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2023년에는 아이폰 고급 모델에 Δ언더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스캐너 Δ잠망경 망원카메라 Δ노치와 펀치홀도 없는 전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폴더블폰에 주력하면서 애플이 폴더블폰을 출시할 시기도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2023년에 애플의 폴더블폰이 출시될 것으로 전망했다.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애플이 2023년에 19.05cm(7.5인치)~20.32cm(8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폴더블폰을 출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그는 “애플의 폴더블폰은 아직 연구 단계에 있으며 2023년 출시 여부도 올해 핵심 기술 및 양산 문제 해결 여부에 달려 있다”며 “애플이 폴더블폰 연구를 중단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