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김근태 “탄핵 잊어선 안돼” 경기 순례

입력 2004-04-13 18:53수정 2009-10-10 0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근태 열린우리당 원내대표(사진)가 13일 경기 김포시청 앞에서 지원유세를 했다. 열린우리당에서는 정동영 선대위원장의 사퇴로 김 대표 역할이 더욱 커졌다. -김포=김경제기자 션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13일 당초 계획됐던 유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이틀째 단식 농성을 벌였다.

그는 이날 노무현 대통령이 권한이 정지된 이후 읽었다는 ‘칼의 노래’(김훈)를 읽으면서 위로차 찾아온 함세웅(咸世雄) 신부와 최상용(崔相龍) 전 주일대사, 황우석(黃禹錫) 서울대 교수 등 각계 인사들과 만났다.

정 의장은 ‘당원 동지들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서 “단식은 여러분 몫까지 제가 혼자 할 테니 당장 현장으로 달려가 달라”며 “마지막 한 방울의 피와 땀과 눈물까지 쏟아내자”고 호소했다.

그는 또 “부패, 탄핵, 지역주의 세력의 17대 국회 장악 기도의 위험성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이유를 밝힌 비례대표 후보 사퇴신고서를 김성호(金成鎬) 비서실장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열린우리당은 이날 오전 김근태(金槿泰)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상선거체제로 재편했다. 김 대표는 긴급 소집된 선대위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곧바로 전남 광주와 경기 김포, 인천 강화 등 수도권을 잇따라 방문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광주 기자회견에서 “지난 시대의 시대정신은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군사정권을 무너뜨린 것이고 햇볕정책으로 남북관계를 발전시킨 것”이라며 “이 시대 호남의 시대정신은 지역주의의 극복이며 탄핵 세력을 우리 손으로 탄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 의장과 함께 단식에 돌입한 김부겸(金富謙) 김영춘(金榮春) 송영길(宋永吉) 안영근(安泳根) 이종걸(李鍾杰) 임종석(任鍾晳) 등 소장파 의원들과 신기남(辛基南) 선대본부장은 수도권 경합 지역을 돌면서 지원유세를 벌였다.

이훈기자 dreamlan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