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아르헨티나, 승부차기 혈투 끝 네덜란드 꺾고 준결승 진출

입력 2022-12-10 06:54업데이트 2022-12-10 09: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르헨티나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네덜란드를 꺾고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준결승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8강전에서 2-2로 비긴뒤 펼쳐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이후 8년 만에 준결승에 오른 아르헨티나는 브라질을 승부차기로 제압한 크로아티아와 14일 오전 4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결승전 진출을 다툰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1골1도움을 기록한 리오넬 메시의 활약으로 2골 차로 앞서나가다 후반 막판 바우트 베고르스트에게 연속 2실점 하면서 연장전 120분까지 승부를 보지 못했다. 승부차기에서 아르헨티나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상대의 슈팅 2개를 막아내며 팀을 준결승으로 이끌었다.

패하면 무조건 탈락하는 토너먼트 특성상 양팀 모두 스리백을 들고 안전한 경기 운영에 나서 전반전 중반까지 이렇다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아르헨티나가 메시의 슈팅으로 답답하던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메시는 전반 22분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과감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리면서 네덜란드 수비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10분 뒤 로드리고 데 파울도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서서히 주도권을 가져온 아르헨티나는 전반 35분 선제 골을 터뜨렸다. 메시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상대 수비를 흔들고 찔러준 패스를 나우엘 몰리나가 밀어 넣었다.

전반전에 단 1개의 슈팅에 그친 네덜란드는 후반 시작과 함께 스테번 베르하위스, 퇸 코프메이너르스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경기 양상은 변함이 없었다. 아르헨티나는 네덜란드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낸 뒤 메시를 중심으로 경기를 운영하면서 네덜란드의 수비를 괴롭혔다.

추가 득점을 노리던 아르헨티나는 후반 27분 메시의 페널티킥 골로 2골 차로 달아났다. 마르코스 아쿠냐가 드리블 과정에서 얻어낸 페널티킥을 메시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호주와의 16강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골맛을 본 메시는 이번 대회에서 4번째 득점에 성공, 득점 부문에서 킬리안 음바페(프랑스?5골)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네덜란드는 후반 33분 멤피스 데파이를 빼고 신장이 큰 바우트 베고르스트를 투입해, 전방에 높이를 더했다. 베고르스트의 투입은 효과적이었다. 베고르스트는 경기장에 들어간지 5분 만에 베르하위스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 1골을 만회했다.

기세를 높인 네덜란드는 후반 추가 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프리킥 키커로 나선 베르하위스가 기습적으로 패스한 공을 베고르스트가 빠르게 슈팅,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아르헨티나는 연장전 들어 메시를 중심으로 공세를 높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그러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엔조 페르난데스의 결정적인 슈팅이 번번이 네덜란드 수비수 몸에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페르난데스가 연장 후반전 추가 시간에 시도한 슈팅은 골대에 맞고 나와 두 팀은 승부차기를 맞이했다.

승부차기 최고의 스타는 마르티네스 골키퍼였다. 마르티네스는 네덜란드의 1번 키커 판 다이크, 2번 키커 베르하위스의 슈팅을 모두 완벽하게 막아냈다. 그동안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레안드로 파레데스, 곤살로 몬티엘이 차분하게 골을 넣었다. 초반에 점수 차를 벌린 아르헨티나는 마르티네스의 골로 준결승 진출의 기쁨을 확정, 환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