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그들에게 중요한 건 돈과 스폰서”…벤투 작심발언 재조명

입력 2022-12-07 14:49업데이트 2022-12-07 15: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기자회견 중 “한국, 월드컵 직전까지 선수들 혹사시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난 4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브라질과 16강전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난 4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브라질과 16강전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53)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이후 대한축구협회와 재계약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그가 지난달 했던 작심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10일 월드컵 최종명단 발표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부 선수들이 월드컵 직전까지 K리그 및 FA컵을 위해 혹사 수준으로 경기를 뛰었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한국 축구에서 선수 휴식은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중요한 건 돈과 스폰서이고 대표팀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며 “대표팀이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길 원하는 것 같은데, 올바른 방식으로 팀과 선수를 도울 생각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약 3~4일 간격으로 열린 K리그 및 FA컵 일정에 대해서도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K리그 마지막 경기와 FA컵 결승 1, 2차전이 3∼4일 간격으로 이어졌다. 선수들이 72시간의 쉴 시간도 보장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진수(전북)의 경우 몸 상태가 좋지 않다. 하지만 그건 놀랍지도 않다”며 “(김진수는) FA컵 결승 2차전 전반 30분경 다치고도 끝까지 경기를 뛰었다. 몸이 안 좋을 수밖에 없다. 월드컵을 잃을 수도 있는 큰 리스크를 가지고 경기에 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K리그 막판에 많은 경기를 소화한 김문환(전북)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김진수는 K리그 31경기와 FA컵 4경기,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경기에 나섰고 김문환은 리그 28경기, FA컵 5경기, ACL 6경기에 각각 출전했다. 여기에 A대표팀과 동아시안컵 등 대표팀 경기에도 계속 부름을 받았다.





월드컵 출전이 기정사실이었던 이들은 시즌을 마치자마자 대표팀에 합류했다. 그러나 김진수는 부상 여파로 대표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으며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대한민국의 경기, 한국 벤투 감독이 브라질에 1-4로 패한 뒤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도하(카타르)=뉴시스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대한민국의 경기, 한국 벤투 감독이 브라질에 1-4로 패한 뒤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도하(카타르)=뉴시스
벤투 감독은 지난 9월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한국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벤투 감독이 대표팀을 떠나는 이유로는 대한축구협회와 계약기간 관련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벤투 감독은 4년 뒤 북중미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3개국이 공동 개최하는 2026년 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보장해주길 바랐지만 협회는 일단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만 재계약한 뒤 성적에 따라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벤투 감독에게 제시했다. 벤투 감독이 카타르 월드컵에서 어떤 성적을 낼지 확신하지 못해 이 같은 제안을 한 것으로 보인다.

12년 만에 한국 축구를 월드컵 16강으로 이끈 벤투 감독은 4년 4개월 만에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그는 당분간 휴식을 취하며 향후 거취를 정할 예정이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