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 中배터리 쓴 전기차 지원금 안준다…韓 3사 반사이익 기대

입력 2022-08-08 17:12업데이트 2022-08-08 17: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터리 공급망을 장악한 중국을 견제하고 미국 중심의 전기자동차 공급망을 구축하는 내용이 포함된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이 미국 상원을 통과했다. 미국에 배터리 투자를 늘려온 LG, 삼성, SK 등 한국 배터리 3사의 수혜가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산 소재 의존도를 줄여야 하는 과제도 안게 됐다.

7일 미 상원은 기후 변화 대응과 기업 법인세 증세 등의 내용을 담은 이른바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2005년 수준의 40%까지 감축하기 위해 신 재생에너지와 친환경자동차 산업 등에 3690억 달러(479조 원)를 투자하고, 재원 마련을 위해 대기업에 최소 15%의 법인세를 부과하는 방안 등을 담고 있다. 이번 주 미 하원이 법안을 처리한 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할 전망이다.

법안에는 미국 중심의 전기차 공급망 구축을 위한 전기차 산업 지원 내용이 포함돼 있다. 전기차 한 대당 최대 7500달러(980만 원)의 소비자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단 전기차와 배터리 모두 북미 지역에서 생산돼야 한다는 조건을 뒀다. 중국을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에서 제외시키기 위해 중국 기업이 만든 배터리는 물론, 2025년부터 중국산 리튬 등을 쓴 배터리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 따라 세계 1위 배터리 기업인 중국 CATL에 대항하는 LG에너지솔루션, SK온, 삼성SDI 등 ‘K-배터리’ 업체들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현대자동차는 미국에 짓고 있는 전기차 공장 완공 시점인 2025년부터 지원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중국산 원료 의존도를 낮춰야하는 난제도 동시에 안게 됐다.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은 중국산의 세계 시장 점유율이 70%에 달한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중국에 대한 배터리 원료 수입 의존도는 주요 소재인 수산화리튬의 경우 81%에 달한다. 산화코발트와 황산망간은 각각 87.3%, 100%를 중국에서 들여오고 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