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 관방부장관, 300억원 강제징용 기금안 관련 “답변 삼가겠다”

입력 2022-06-30 15:55업데이트 2022-06-30 15: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정부는 언론에 보도된 강제징용 문제 관련 기금안에 대해 답변을 피했다.

30일 TV도쿄 유튜브 생중계, 지지통신에 따르면 이소자키 요시히코(磯?仁彦)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부 언론이 한국정부가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300억원 규모 기금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질문받자 “보도에 대해 알고는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한국 국내의 움직임이기 때문에, 그 움직임 하나하나에 대해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렸다.

이소자키 관방 부장관은 “주로 북한에 대한 대응을 중심으로 의견 교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회담에서 “핵실험을 포함해 북한의 추가 도발 행동을 배제하지 않고, 한미일의 협력 강화는 불가결하다는 취지로 밝혔다”고 전했다.

한미일 3개국은 대북 대응 협력을 한층 더 추진하겠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또 기시다 총리는 납북 문제에 대해 한미 정상에게 이해와 협력을 요청했으며, 지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한국 언론에서는 300억원 규모의 한국, 일본의 강제징용 기금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 요미우리 신문도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윤석열 정부가 한일 기업이 300억원 규모 기금을 설립하도록 해, 이를 피해자들에게 보상금으로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