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원숭이두창 감시 강화…당국 “입국시 발열체크·건강질문서 요구”

입력 2022-05-24 11:34업데이트 2022-05-24 11: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해외에서 입국하는 가족·친지들을 맞이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2.4.1/뉴스1
방역당국이 유럽과 북미, 중동 등 세계 곳곳으로 퍼지고 있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 유입을 막기 위해 입국시 모든 여행객에 대한 감시·대응을 강화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해외여행 증가와 비교적 긴 잠복기를 고려해 원숭이두창 발생국가를 방문하고 온 여행객을 대상으로 유입사례 발생에 대비한 발열체크와 건강상태질문서를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숭이두창의 잠복기는 통상 6~13일, 최장 21일이다. 이에 따라 귀국 후 3주 이내 38도 이상 발열, 오한, 두통, 림프절 부종, 얼굴을 시작으로 손·발에 퍼지는 수두와 유사한 수포성 발진 등 의심증상이 나타난 경우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로 우선 연락해야 한다.

원숭이두창은 나이지리아,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일부 국가의 풍토병이다. 하지만 이달 들어 미국과 유럽, 이스라엘, 호주 등 풍토병이 아닌 18개국에서 감염 및 의심 사례가 다수 보고된 상황이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질병관리청은 이에 따라 해외 방문 시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를 요청했다. 또 원숭이두창 발생지역을 여행할 경우, 원숭이두창이 전파될 수 있는 야생동물과 발열·발진 등 유증상자와의 접촉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청은 “국외 환자 발생 증가에 따른 국내 유입가능성도 점차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원숭이 두창 발생국가를 방문하고 온 여행객을 대상으로 유입사례 발생에 대비해 해외유입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해외유입 관리 강화 조치를 검토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