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러 국방부 “아조우스탈 공장서 우크라군 1000명 가까이 항복”

입력 2022-05-18 17:42업데이트 2022-05-18 17: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리우폴의 마지막 거점에서 끝까지 저항하던 1000명에 가까운 우크라이나군이 항복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리 코나셴코프 소장은 이날 지난 24시간 동안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694명의 우크라이나 병사들이 투항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이번 주에 아조우스탈 공장을 떠난 우크라이나 병력은 총 959명으로 늘어났다.

러시아 국방부는 17일 부상자 51명을 포함한 265명의 우크라이나군이 지난 24시간 동안 항복했다고 발표했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최근 수치를 확인하지 않았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지난 24시간 동안 투항한 694명의 우크라이나 군인들 중 부상자는 29명이라고 말했다.

[키이우(우크라이나)=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