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 플로리다 앞바다에서 선박 전복…39명 실종

입력 2022-01-26 11:31업데이트 2022-01-26 11: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해안경비대가 플로리다주 앞바다에서 선박이 전복돼 39명이 실종됐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는 성명을 통해 플로리다 해안에서 약 70㎞ 떨어진 곳에서 전복된 선박에 매달려 있던 남성 한 명이 이날 아침 주변을 지나던 선박에 구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조된 남성은 지난 22일 오후 해당 선박이 바하마 제도를 출항해 바다로 나섰다가 거친 날씨에 전복됐다면서 자신 외에도 39명이 배에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미 해안경비대는 밀입국 시도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된 남성은 탑승자 중 구명조끼를 착용한 사람은 없었다고 밝혔다.

미 해안경비대는 지난 21일에도 바하마 제도 서쪽에서 전복된 선박에서 32명을 구조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