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전 대통령, 감염으로 사흘째 입원…“코로나 아냐”

뉴스1 입력 2021-10-15 11:16수정 2021-10-15 1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계없는 감염으로 사흘째 병원에 입원한 사실이 14일(현지시간) 뒤늦게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캘리포니아대 어바인캠퍼스(UCI) 메디컬센터에 입원했다.

CNN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을 치료한 의사들은 성명에서 “그는 면밀한 관찰을 위해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링거에 항생제와 수액을 투여했다”며 “그는 지속적인 감시를 위해 병원에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의사들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은 프라이버시를 위해서였으며 산소 호흡기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주요기사
의사들은 지난 이틀간의 치료 후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백혈구 수치가 낮아지고 항생제에 잘 반응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가 곧 집으로 돌아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대변인 앤젤 우레나는 성명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증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그리고 그의 오랜 지병인 심장병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회복 중이며 건강 상태도 좋다”며 “그에게 훌륭한 보살핌을 제공하는 의사, 간호사, 그리고 직원들에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