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4명 모두 성전환한 세계 첫 성전환 가족 탄생

뉴시스 입력 2021-06-27 15:26수정 2021-06-27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들·딸 낳았던 대니얼(44), 남성으로 새 탄생
2번 결혼 후 여성의 삶 선택한 66살 셜리와 결혼 앞둬
대니얼의 두 자녀도 모두 성전환 선택
미국에서 세계 최초와 부부와 그들의 두 자녀 등 4명의 가족이 모두 성전환자인 완벽한 성전환 가족이 탄생할 예정이라고 영국 미러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들과 딸 2자녀를 낳은 대니얼 하콧(44)은 5년 전 여성이 아닌 남성으로 살기로 결심했다. 그는 2017년 애리조나주 퀸즈 크릭의, 성전환 자녀를 둔 부모들을 지원하는 한 모임에서 66세의 성전환 여성 셜리 오스틴을 만났다. 대니얼과 셜리는 2년 뒤인 2019년 7월 결혼을 약속했고, 곧 결혼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 모두 호르몬 치료를 통해 겉모습이 타고난 성별과 달라졌다. 이들 모두 성전환 수술을 받진 않았고, 다만 셜리는 가슴 이식 수술을 희망하고 잇다.

대니얼의 두 자녀 조슈아 하콧은 17살로 태어날 때는 아들이었지만 지금은 성전환 수술을 거쳐 딸이 됐다. 반대로 아들로 태어났던 14살의 메이슨은 지금은 듬직한 아들 역할에 만족하고 있다.

주요기사
대니얼은 두 자녀를 낳았지만 여성으로서의 삶에 만족을 느끼지 못했다. 그는 5년 전 아들 조슈아가 보이스카우트가 아닌 걸스카우트가 되고 싶어 할 때까지도 성전환에 대해 알지 못했었다. 그러나 걸스카우트 가입을 거부당한 뒤 괴로워 하는 조슈아를 보면서 성전환에 대해 조사하고 의사와 상담하기 시작했다.

그런 과정에서 자신도 여성이 아닌 남성으로의 삶을 원한다는 것을 자각했다. 대니얼은 조슈아에게 스스로를 소년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었고, 그는 처음 소년이라고 대답했지만 “가슴 속 깊은, 진찌 생각을 말해보라:는 대니얼의 얘기에 ”나는 소녀“라고 답했다. 여기에 딸로 여겼던 메이슨까지 남자가 되기를 바랬고 결국, 3명 모두 성전환자로서 새 삶을 살기로 했다.

대니얼과 두 자녀는 남성으로 굴삭기 기사로 일하던 셜리를 만났다. 셜리는 남성으로서 2차례 결혼을 했었고, 2명의 자녀와 4명의 손자를 두고 있었다. 그러나 고등학생 때부터 여성 속옷을 입으며 여성이 되기를 꿈꾸었던 셜리는 여성으로서의 삶을 선택했다.

대니얼과 셜리는 모두 서로를 알게 된 지난 4년 간의 삶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며,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삶이 아닌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고 스스로를 찾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한다.

미 윌리엄 연구소에 따르면 미국에는 약 140만명이 성전환자들이고, 이 가운데 13∼17세의 10대 성전환자도 15만명에 달한다.

지금 대니얼은 셜리에게 화장하는 법을, 셜리는 대니얼에게 자동차 브레이크 수리와 타이어 교체 방법을 알려주는 등 서로에게 새로운 역할을 가르치며 행복해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